당장 버려야될 발암물질 생활용품

우리는 생활 속에서 무심코 사용하는 다양한 용품들이 발암물질을 함유하고 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인식해야 합니다. 건강을 위협할 수 있는 이러한 물질들을 피하기 위해서는 어떤 용품들이 발암물질이 있는지 기본적으로 알아야 합니다. 우리 주변에 사용되는 다양한 생활용품 중 발암줄질이 있는 것들은 무엇인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당장 버려야 할 생활용품

1.오래 사용한 요가 매트

  • 플라스틱 성분인 PVC재질로 만든 매트를 오래 사용하다 보면 발암물질이 유출되어 우리 몸으로 흡수될 수 있습니다. (팁 : 벗겨지거나 사용감이 생기면 교체할 것)

2.드라이클리닝 비닐/새 자동차 비닐

  • 드라이클리닝 시 ‘퍼클로로에틸렌’ 물질을 사용하곤 하는데 휘발성이 있어 날아가지만 비닐로 싸서 장기간 보관하면 독성이 그대로 남아 간, 신장, 페예 독성을 유발합니다. (팁 : 드라이클리닝 후 2~3일 통풍이 잘 되는 곳에 두기)

3.인테리어용 조화

  • 조화에 함유된 잔류성 유기 오염물질은 몸에 축적되고 나면 밖으로 배출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리며 눈과 피부를 자극하고 호르몬 불균형에 영향을 끼칠 수 있습니다.

4.종이 포일

  • 종이 포일을 코팅할 때 실리콘 성분인 폴리실록세인을 사용하는데 200도 이상 고온에서 폴리실록세인이 분해되고 미세한 플라스틱이 생성될 위험이 있습니다. (팁 : 고온의 음식을 종이 포일에 올리지 않기)

5.오래된 프라이팬

  • 프라이팬은 음식이 붙지 않도록 코팅을 하는데 이 소재를 과불화옥탄산이라는 발암물질로 열에 강한 성분이라 안전하지만, 스크래치가 나면서 발암물질이 유출될 위험이 있습니다. (팁 : 스크래치가 생긴 프라이팬은 바로 교체할 것)

1 thought on “당장 버려야될 발암물질 생활용품”

  1. Howdy! This blog post couldn’t be written much better!

    Looking at this post reminds me of my previous roommate!
    He continually kept preaching about this.

    I am going to forward this post to him. Pretty sure he will have a very good read.
    I appreciate you for sharing!

    응답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