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통풍 환자 급증 이유는?

최근들어 젊은이들 20~30대 사이에서 통풍 환자 수가 급증하고 있는데요, 통풍은 보통 중년 40~50대 이상의 성인들에게 발생하는 질병으로 알려져 있었으나, 최근에는 젊은 청년층에서도 통풍 증상을 겪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바람만 스쳐도 아프다는 통풍 왜 젊은 사람들에게 나타나게 되었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4050 대표질환은 옛말

  • 신체활동이 줄어든 것에 비해 고지방, 고단백 위주의 배달음식을 즐기는 식습관과 혼술, 과음과 같은 음주습관으로 비만률이 증가돼 이런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합니다. 변화된 생활습관과 스트레스도 영향을 미친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통풍이란 무엇인가

  • 통풍은 혈액에 요산이란 물질이 과다하게 쌓이면서 요산염이 관절 및 주위 연부조직에 침착되는 질병입니다. 요산은 소변을 통해 찌꺼기 형태로 나오는 물질입니다. 요산 찌꺼기가 몸속에서 만들어지면 신장을 통해 몸 밖으로 빠져 나와야 하는데, 신장에서 요산을 잘 배출하지 못하면, 남은 요산이 몸속에 쌓이고 결정이 되어 피를 타고 돌아다니다가 관절이나, 신장, 혈관 등에 쌓여 백혈구가 이 요산 결정을 세균이나 바이러스로 착각해 공격하게 되면서 몸에 염증반응이 일어나 통풍이 발생됩니다.

급격한 다이어트 주의

  • 통풍 주요 유발 요인이 과음과 과식으로 인한 비만이기 때문에 규칙적인 운동을 통한 적절한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급격한 다이어트나 심한 운동이 오히려 통풍 발작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합니다. 다이어트를 위해 갑자기 굶는 단식을 하면 체내 요산 농도가 떨어지더라도 요산이 관절에 달라붙어 심한 관절통이 생기거나 혈중 요산 농도가 일정하게 유지되지 않고, 급격하게 위, 아래로 변화하면서 통풍 위험이 올라갈 수 있습니다.

몸짱이 되기 위한 과격한 운동도 주의

  • 운동을 통한 다이어트 과정에서 닭가슴살, 육류, 생선, 고단백질 등을 과잉 섭취하고, 과도한 운동을 하다가도 통풍이 걸리기도 합니다. 하루에 필요한 단백질의 양은 몸무게 1kg당 0.8~1g 정도만 섭취하면 충분합니다. 그런데 운동을 하는 사람들의 경우 권장량보다 더 많은 단백질을 먹으면서 같이 먹어야 할 영양소는 제대로 챙기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단백질은 소화될 때 찌꺼기를 많이 발생시키고 이것들로 인해 과다하게 생긴 요산염이 관절 및 주의 연부조직에 쌓여 통증을 일으키게 됩니다. 단백질을 먹더라도 채소같은 섬유질이 많은 음식을 함께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유전적 요인

  • 통풍은 유전적 요인도 상당한 역할을 합니다. 가족 내에 통풍 환자가 있는 경우 개인의 통풍 발병 위험이 높아질 수 있습니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특히 청년층에서 유전적인 통풍 증후군의 발생이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결론

젊은층 사이에서 통풍 발생이 급증하는 현상은 여러 요인의 복합적인 작용으로 이루어진다. 특히 배달이 주가 되는 식습관, 잦은 음주, 영향 불균형, 운동부족 등이 대표적이며, 통풍 예방을 위해서는 건강한 식습관과 생활 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바람만 스쳐도 아프다는 통풍 한번 발생되면 완치가 없는 질환으로 모두 신경써야 할 질환입니다.

Leave a Comment